브레인엑스포 로고
행사소개
개최배경
행사개요
대표기관
> Brain Expo 2012 > 개최배경
개최배경
21세기 키워드 ‘뇌’ 그리고 ‘뇌교육’
21세기를 대표하는 키워드인 ‘뇌’가 과학, 건강분야를 넘어 교육분야의 패러다임 변화를 촉진하고 있다. 마음이 뇌의 작용이라는 뇌과학적 연구가 이루어짐에 따라, 인간 행동을 규정짓는 생각과 사고, 집중력, 정서작용, 인성함양 등 교육의 핵심가치에 대한 접근방식이 달라지고 있는 것이다.

1990년대에 이르러 뇌에 관한 연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하나의 통합된 학문으로서 뇌를 집중적으로 연구하는 신경과학 및 인지과학은 다양한 분야로의 융합형태로 발전해왔다. 1999년부터 미국과 영국, 일본이 주축이 된 ‘학습과학 및 뇌 연구 프로젝트’는 OECD 내 CERI라는 ‘교육혁신기구에 의해 시작되었고, 뇌과학 분야 최대 규모 학자그룹인 미국 신경과학학회(SFN)에서도 신경교육(neuro-education)에 관한 신경과학-교육 융합연구를 본격화하고 있다.

뇌과학과 교육분야에 있어 대표적인 융합의 시작점으로 볼 수 있는 뇌기반학습(Brain-based learning)은 2000년대 초 미국교육계를 중심으로 시작되었으며 뇌의 성장단계에 맞추어 교육을 하는 인지발달 교육법, 뇌기반 교수학습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학문적 연구가 이루어져 왔고, 최근에는 청소년 연수 및 교사교육에도 적용되고 있다.

뇌과학과 교육의 융합흐름은 21세기 뇌의 시대를 맞이해 가속화될 것이며, 이러한 시대적 변화 앞에 어떠한 교육환경을 제공할 것인가에 대한 새로운 인식전환을 요구 받고 있다.
두뇌훈련시장이 21세기를 대표하는 키워드인 ‘뇌’의 시대적 흐름과 맞물리면서 새롭게 태동하는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1990년대 후반 들어 쏟아져 나온 뇌과학적 연구결과들이 2000년대 들어 건강, 교육, 미디어 분야로 확산되면서 산업 전반에 걸쳐 새로운 형태의 시장을 창출해가고 있다. 특히 공교육을 비롯한 시군구에서 시행하고 있는 평생교육, 기업체 및 공공기관 연수교육 등에서 그 수요가 급격히 늘고 있는 실정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발빠르게 대응해, 교육과학기술부에서 2009년 ‘브레인트레이너’ 자격을 국가공인화하면서 두뇌산업의 중추로 자리하게 될 두뇌훈련분야 전문자격을 빠르게 제도화 한 바 있다.

브레인트레이너는 두뇌기능 및 두뇌 특성평가에 관한 체계적으로 과학적인 이해를 기반으로 대상자의 두뇌능력 향상을 위한 훈련프로그램을 제시하고 지도할 수 있는 두뇌훈련전문가이다. 두뇌는 인간의 모든 의식활동 신체활동을 관장하고 있는 핵심 기관이므로 브레인트레이너의 적용 범위와 활동 영역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것은 비단 노인분야 뿐만 아니라 국가경쟁력의 핵심인 인적자원의 양성과도 부합되며, 무엇보다 스트레스 감소, 기억력 및 집중력, 창의력 등 다양한 두뇌 능력계발 및 활용 분야의 전문 직업군에 따른 일자리 창출과도 직결된다는 점에서 전문 두뇌자격제도가 한국 두뇌산업의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 예상된다.
뇌교육의 태동은 인류과학의 정점이라는 21세기 뇌과학의 발달에 따른 뇌융합시대의 도래, 그 과정에서 인간 뇌에 대한 이해가 높아진 시대적 흐름 속에 존재한다. 뇌과학-교육의 융합 흐름 속에서 서구에서는 2000년대 초반에서부터 뇌기반학습(brain-based learning), 뇌기반교육(brain-based education), 신경교육(neuro-education) 등 뇌과학 기반의 다양한 학문적 융합이 이루어져 오고 있다.

그에 반하여, 한국에서 가장 앞서 정립된 뇌교육은 인간 뇌에 대한 깊은 탐구와 이해를 바탕으로 한 뇌철학, 뇌운영체계에 대한 핵심원리, 체험적 교육방법론을 갖추고 있다는 면에서 뇌과학의 발달에 따른 교육적 접목에 초점을 두고 뇌기능적 변화와 탐구에 주안점을 두고 있는 서구의 뇌기반교육과는 다른 차별성과 방향성을 보여주고 있다.

‘뇌교육(brain education)'이란 ’뇌 관련 제반 지식을 활용하여 인간의 본질적 가치를 자각하고 삶 속에서 이를 실현하기 위한 철학, 원리, 방법을 연구하는 융복합적 학문‘이라 할 수 있습니다. 즉, 뇌를 생물학적 대상이 아닌 모든 힘을 기울여 활용하고 개발하여야 할 교육적 대상으로 바라보는 패러다임의 변화를 의미합니다.

무엇보다, 한국에서 정립된 뇌교육은 한민족 고유의 정신문화적 자산과 21세기 뇌과학이 접목된 형태로, 철학, 원리, 방법론에서도 커다란 독창성을 가진다. 뇌교육은 전인적 교육 차원에서의 ‘인간완성’과 ‘홍익인간(弘益人間)’ 철학에 그 교육적 근간을 두고 있고, 체험적 교육방법론에 근간한 두뇌발달단계를 따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하겠다. 즉, 뇌교육은 한민족의 정신문화적 자산과 21세기 미래자산인 뇌과학을 통해 정립된 21세기 인간완성학 이라 할 수 있다.


브레인엑스포2012 로고 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오시는길사이트맵
Copyright
이메일 전화 팩스